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골퍼 배상문,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 3500만원 기부

배상문. [사진 올댓스포츠]

배상문. [사진 올댓스포츠]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배상문(34)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자들을 위해 성금 3500만원을 기부했다.
 
배상문은 9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써달라며 3500만원을 전달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배상문이 전달한) 기부금은 사회보호시설 폐쇄로 고통받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가정을 위한 물품 키트 제작과 배포에 주로 사용할 계획"이라면서 "피해 극복을 위해 수고해주시는 의료진들에게 도시락 및 마스크 등 물품 지원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기도 한 배상문은 2011년 SK텔레콤 오픈 우승 상금을 기부하면서 사랑의 열매와 인연을 맺은 바 있다. 그는 2014년 신한동해오픈 우승 상금 2억원 전액을 기부하고, 지난해에도 강원도 산불 피해 구호와 대구 지역 저소득 계층 지원을 위해 1억1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선행을 꾸준하게 펼쳐왔다. 배상문은 "코로나19 확산에 특히 힘들어 할 취약 계층이 보호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심했다"면서 "고국에서 떨어져 있지만, 제 고향 대구의 어려움에 처한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