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두관 ‘컷오프’ 홍준표 향해 “양산서 당당히 겨루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9일 무소속 출마를 시사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를 향해 “양산에서 낙동강 전선을 두고 당당하게 겨뤘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기자회견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쉬운 길을 가지 않겠다’는 홍 전 대표님의 입장을 들었을 때, 남들처럼 컷오프 되자마자 바로 탈당하는 가벼운 행보는 보이지 않으리라 예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역시 대선 후보를 지내신 분답다”고 치켜세우며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예비후보를 반납하고 떠난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는 건 너무 쉬운 길이 아닐까 생각된다. 남들이 당연히 당선될 거라고 생각하는 지역에 출마하기보다 더 어려우신 길을 택하는게 대표님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남 양산을에서 경선을 치루게 된 미래통합당 나동연 예비후보는 비판했다. 그는 “나 전 시장은 배신자 프레임에 갖혔다”며 “선배를 속인 것도 모자라 후배 뒤통수 친 사실이 만천하에 알려졌는데 시민들이 용납할리 없다. 의리를 중시하는 우리 PK 정서에서 배신자는 가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래야 결과가 어떻든 나중에 당에 돌아가시기에도 부끄럽지 않으실 것”이라며 “막판에 미래통합당 후보가 양보하거나 끝까지 완주하거나 그 어느 경우라도, 우리 둘의 승부에는 아무 변수가 되지 않을 것이다. 저도 비교적 재선이 쉽다는 평가를 받은 김포를 뒤로하고 당의 명령으로 이곳에 왔는데 후보님이 불리할 일이 무엇이 있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양아치 공천, 쉬운 길로 안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오후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오후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쉬운 길로는 가지 않겠다. 갈 길이 험해도 바로 잡는 길로 간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당초 고향인 경남 밀양 의령 함안 창녕으로 출마하려 했던 홍 전 대표는 당 공관위의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에 경남 양산을로 옮기는 절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당 공관위는 결국 홍 전 대표를 공천에서 배제했다.
 
출마 지역은 아직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정해진 가운데 홍 전 대표는 일단 숙고의 시간을 가질 전망이다. 일각에서 대구 지역 출마 가능성이 언급되지만, 홍 전 대표 측은 선을 긋고 있다.
 
홍 전 대표 측은 “대구에서 무소속 출마하려는 의원들이 홍 전 대표와 함께 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듯 하다”며 “아직은 대구 출마에 대해 진지한 논의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