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與, 연동형비례제 도입 후회한다 고백하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9일 더불어민주당이 진보진영에서 추진하는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치기로 한 것에 대해 “차라리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솔직히 고백하라”고 비판했다.
 
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의 반대에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공직선거법을 강행 처리하고, 비례정당 미래한국당 창당을 강도 높게 비판해온 민주당이 비례정당 참여를 고민하는 것은 표리부동의 극치란 게 통합당의 주장이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자신들이 만든 선거법도 내팽개칠 수 있는 정권은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정권 심판에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 스스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민심 왜곡 선거법이라는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며 “스스로 부끄럽고 창피하지 않으냐. 차라리 제도 도입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솔직하기 고백하라”고 말했다.
 
지난해 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맡아 선거법 개정 반대 당론을 이끈 나경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진짜 정치개혁이라고 믿은 유권자를 배신하는 정치”라고 비난했다.
 
나 의원은 “‘세상에 이런 일이’ 프로그램에 제보해도 손색이 없을 황당하고 기막힌 일”이라며 “이게 무슨 추한 모습이냐. 우리 정치를 이렇게 망쳐도 되는 것이냐”고 했다.
 
신보라 최고위원도 “민주당이 현재 추린 비례대표 후보자가 비례연합정당 후보로 배치될 경우 실질적인 선거법 위반”이라며 “비례연합정당은 ‘불법 야합 세력의 민주주의 파괴의 말로’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전날 친여 시민단체들이 제안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창당 참여 여부를 다음 주께 전당원 모바일 투표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