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체 마스크 만든다”…경북도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개발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광장시장 인근의 한 대형약국에 KF94 마스크가 풀리자 시민들이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고 있다. 뉴스1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광장시장 인근의 한 대형약국에 KF94 마스크가 풀리자 시민들이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고 있다. 뉴스1

경북도가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기술력으로 면 마스크를 만들어 보급한다. 
 
도는 9일 오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마스크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이 제품은 필터교체형 면 마스크로 부직포 필터를 날마다 교체해 사용할 수 있다. 
 
도는 “KF94급은 아니지만 완화된 마스크 착용 방침에 따라 비말 차단용으로 사용가능한 기준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일반 면마스크 방제 성능이 22%인데 반해 이 제품은 방제 성능이 50%에 이른다.
 
도는 경북 테크노파크 실험을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긴급 허가를 신청해 둔 상태다. 
 
식약처에서 허가가 떨어지면 곧바로 15만 키트를 주문 생산해 80세 이상 고령층 도민들에게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1개 키트에 면 마스크 2장과 필터 45장이 포함돼 15일간 사용할 수 있다. 도는 공무원들부터 해당 마스크를 착용해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이다. 
 
또 마스크필터 대체소재 ‘나노멤브레인’을 활용한 마스크도 식약처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나노멤브레인은 KF기준 여과율 95%수준의 마스크 필터다.
 
한편 도는 정부의 ‘마스크 5부제’ 시행과 관련 약국의 인력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군에 인력 지원을 요청한다.
 
도는 “군과 약국 인력지원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면서 “약국에서 시군을 통해 인력을 요청하면 50사단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