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자가격리 장소 이탈한 신천지 교인 불구속 입건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자가격리 조치를 무시하고 주거지를 이탈한 신천지 교인이 형사 처벌을 받게 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9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신천지 교인 A(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해 이달 1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광주 서구 쌍촌동 주택을 벗어나 자신의 직장인 헬스클럽에 출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전에도 A씨는 지자체가 신천지 대구 예배에 참석한 신천지 교인을 조사할 때 대구 방문 사실을 숨겼다가 신천지 측에서 명단을 제출하면서 들통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보건당국은 "자가격리자가 쌍촌동에서 택시를 타고 수완지구를 갔다"는 제보를 받고 자체 조사에 나선 뒤 의심 정황이 뚜렷한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A씨가 수완지구에 방문한 사실은 확인하지 못했으나 추가 이탈 경로 등을 조사한 뒤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