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구 4분의1 봉쇄, 육참총장 '확진'…韓추월 이탈리아 대혼란

지난 7일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앞에서 한 관광객이 마스크를 쓴 채 옷깃을 여미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7일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앞에서 한 관광객이 마스크를 쓴 채 옷깃을 여미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1500명 가까이 늘면서 한국을 제치고 세계 2위의 신종 코로나 확진국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더욱이 이탈리아발(發) 감염으로 유럽 전체의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유럽 국가들이 '중국식 봉쇄' 등 극단적 조치에 대한 검토에 돌입했다.  
 

◇확진 7375명…육군 참모총장도 확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 당국은 8일(현지시간) 오후 6시 기준 전국 누적 확진자는 737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5883명) 대비 1492명(약 25%) 급증한 수치다. 사망자도 233명이었던 전날보다 133명이나 증가해 무려 57%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지난 1일 이탈리아 리구리아주 라이젤리아의 한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87세 환자의 시신이 든 관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이송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일 이탈리아 리구리아주 라이젤리아의 한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87세 환자의 시신이 든 관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이송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특히 이날 살바토레 파리나 이탈리아 육군 참모총장까지 신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이탈리아는 더 큰 혼란에 빠졌다. 파리나 총장은 몸이 좋지 않아 자가 격리를 하던 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주세페 콩테 총리는 전날 이탈리아는 북부 롬바르디아주를 포함해 전체 인구의 4분의 1이 살고 있는 15개 주에 주요 업무 목적을 제외하고 출입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약 1600만명에 달하는 인구가 발이 묶이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교도소 폭동에 휴지 도난까지 '혼돈'  

더 큰 문제는 이탈리아발 감염이 유럽 전역으로 퍼지고 있는 것이다. 프랑스는 하루 동안 336명이 늘어 11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독일과 스페인의 확진자는 각각 902명, 430명으로 급증했다. 영국에서도 세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고, 확진자는 278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유럽 전체가 혼돈에 휩싸이고 있다. 인권단체 안티고네는 이탈리아 볼로냐 인근 모데나 교도소에서 폭동으로 재소자 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가 신종 코로나 감염 방지를 위해 면회를 금지하는 조치를 내리자, 이에에 반대하며 이탈리아 남부 포지오레알레, 북부 모데나, 중부 프로시노네·알렉산드리아 등 4개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북부 파도바와 남부 바리·포지아·팔레르모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외신은 전했다. 
 
지난 7일 이탈리아 로마의 대표적 관광지 트레비분수대 앞이 주말을 앞두고도 신종 코로나 여파로 썰렁하다. [AP=연합뉴스]

지난 7일 이탈리아 로마의 대표적 관광지 트레비분수대 앞이 주말을 앞두고도 신종 코로나 여파로 썰렁하다. [AP=연합뉴스]

 
프랑스는 병원에서 마스크 도난 신고가 잇따라 발생해 경찰이 이에 대한 경계를 높이는 등 의료용품 품귀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정부는 마스크, 손 소독제, 기타 보호장비 등의 의료용품을 프랑스 내에 확보하기 위해 수출 금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이런 가운데 유럽 각국은 '중국식 봉쇄'와 같은 극단적 조치를 검토중이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더 많은 유럽 국가들이 이탈리아와 같은 봉쇄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며 "이제 모든 것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아시아는 확산 '둔화' 

반면 아시아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 확산세는 다소 주춤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9일 오전 기준 전날 대비 248명의 환자가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7382명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이 신종 코로나 대응에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오른쪽 두번째)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일 베이징의 국방의학연구소를 찾아 연구진과 신종 코로나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진핑(오른쪽 두번째)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일 베이징의 국방의학연구소를 찾아 연구진과 신종 코로나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의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자도 이틀째 40명대를 유지했다. 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8일 하루 동안 중국 본토의 신규 확진 환자는 40명, 사망자는 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중국 내 누적 확진자는 8만735명, 사망자는 3119명이 됐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5일 143명이었다가 6일 99명, 7일 44명, 8일 40명으로 계속 줄어들고 있다.
 
마카오는 지난 6일 10명의 확진자를 끝으로 마지막 환자가 완전히 회복했고, 한 달 넘게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