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마스크 사용 직원 행동요령 변경…‘면마스크 사용’ 권장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이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이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에 맞춰 지난 6일부터 새로운 행동요령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9일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출퇴근 시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연풍문(업무동인 여민관을 드나드는 출입구) 등을 출입할 때, 경내 이동 시, 근무 중, 경내 회의에서도 일반 참석자는 마스크 착용이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윤 부대변인은 “경내 회의에서 발언하거나, 출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기존대로 마스크를 착용한다”며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적으로 면 마스크 사용이 권장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풍문 출입 시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은 기존대로 이뤄진다.
 
아울러 이날 오후에 열리는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는 참석자 간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주로 회의가 열리던 여민1관 3층 소회의실보다 면적이 넓은 같은 층 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앞서 새로운 행동요령이 시행되기 전 청와대 직원들은 연풍문을 출입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했다. 경내 회의가 있을 때는 회의실 크기나 참석자의 범위와 수 등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여부를 결정했다.
 
한편 식약처에 따르면 감염 의심자와 접촉하는 등 감염 위험성이 있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이 권고된다.
 
다만 감염 우려가 크지 않는 상황에서는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되고, 혼잡하지 않은 야외나 가정 내, 개별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지 않다고 식약처는 권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