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KF94 마스크 40만장 제조한 50대 경찰에 덜미

지난달 경기도 김포시 한 창고에서 판매업자들이 사재기한 마스크 2만9000장이 상자에 담긴 채 쌓여 있다. 최근 마스크 품귀현상이 지속하면서 사재기와 사기 판매행위가 벌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경기도 김포시 한 창고에서 판매업자들이 사재기한 마스크 2만9000장이 상자에 담긴 채 쌓여 있다. 최근 마스크 품귀현상이 지속하면서 사재기와 사기 판매행위가 벌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가짜 KF94 인증 마스크 40만장을 유통한 마스크 제조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0만장 상표 위조, 30만장 벌크로 유통업자에 넘겨

충북 충주경찰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KF94 정품으로 허위 광고해 수십만장을 시중에 유통한 제조업자 A씨(59)를 사기와 약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지난달 초 경기 남양주시에 마스크 생산 설비와 포장기계를 갖추고 근로자 4명과 함께 보건용 마스크를 생산했다. 경찰은 A씨가 한 달 동안 하루 2만장의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정부 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KF94 인증 마크가 달린 포장지에 넣어 중간 판매업자 등에 유통했다. 경찰은 A씨가 10만장은 정품 KF인증 마스크 상표를 위조해 판매했으며, 30만장은 벌크 형태로 다수의 소매상에게 판 것으로 확인했다. 이 때문에 미인증 마스크가 판매 업자들을 통해 전국에 유통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마스크 1장당 1500원~1800원 정도에 유통업자들에게 팔았다. 유통업자들은 A씨가 생산한 마스크를 1장당 3000원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일 A씨를 검거하고 그의 공장에서 미인증 마스크 2만장과 KF94 표식이 된 포장 박스를 압수했다. 경찰은 A씨가 유통한 마스크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충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