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텔레콤, 코로나 유탄맞은 소상공인 마케팅 지원한다

SK텔레콤이 중소상공인에게 무료 지원하는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의 화면.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중소상공인에게 무료 지원하는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의 화면.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T-Deal)을 소상공인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조치다.

빅데이터 문자 마케팅 서비스 무료 제공

 
티딜은 각 상품별로 구매 가능성이 높은 고객을 빅데이터가 찾아내, 해당 제품의 정보 확인부터 구매까지 가능한 전용 온라인 페이지가 연결된 문자를 발송하는 서비스다. 구매자 입장에서는 본인이 관심을 갖고 있던 상품을 최저가로 추천받아 모바일로 편리하게 살 수 있다.  
 
9일 SK텔레콤은 20일까지 티딜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중소상공인에게 티딜 서비스 이용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국가가 지정한 중소기업으로 등록된 업체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티딜 서비스는 구매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중소상공인의 상품 판매를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결제와 배송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중소상공인 지원 시스템도 별도로 운영한다.  
 
선정된 중소상공인은 티딜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중소상공인과 서비스 종료 후에 판매 성과에 따라 수익을 배분하는데, 발생한 수익 전액을 기부할 계획이다.  
 
이재원 SK텔레콤 광고사업유닛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SK텔레콤의 ICT 기반 마케팅서비스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중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