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약처 미인증 마스크 ‘KF94 정품’으로 속여 유통한 50대 업주 구속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이 식품의약안전처 인증을 받지 못한 제품을 KF94 정품으로 허위 광고해 수십만장을 시중에 유통한 업자를 붙잡혔다.
 
9일 충북 충주경찰서는 사기·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A(59)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경기 남양주시에 마스크 생산 기계와 포장기계를 갖추고 근로자 4명과 함께 보건용 마스크를 생산했다.
 
A씨는 인증을 받지 못한 마스크를 마치 KF94 인증을 받은 제품인 것처럼 표기된 포장지에 넣어 시중에 유통했다. 이런 방법으로 허위 광고해 시중에 유통한 미인증 마스크는 40만장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통업자들은 A씨가 생산한 마스크를 장당 3천원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일 A씨를 검거하고 공장에서 미인증 마스크 2만장과 ‘KF94’라고 찍힌 포장 박스를 압수했다.
 
경찰은 A씨가 유통한 마스크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