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스스타트 우승' 정재원, 페이스메이커→금메달 주인공

정재원(19·서울시청)이 막판 뒷심을 발휘해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차지했다. 
 
정재원(오른쪽)은 2019~20시즌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최종 세계 3위(462점)를 기록했다. [AP=연합뉴스]

정재원(오른쪽)은 2019~20시즌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최종 세계 3위(462점)를 기록했다. [AP=연합뉴스]

 
정재원은 9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 티알프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7분47초06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스프린트 포인트 60점으로 우승했다. 정재원이 성인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재원은 초반 중위권에 머무르다 경기 막판에 추월을 시작했다. 레이스 3바퀴를 남기고 선두권을 따라붙은 후,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3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어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미국의 조이 만티아, 벨기에 바트 스윙스와 경쟁했고, 마지막에 스윙스를 0.06초 차이로 누르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재원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따며 주목받았다. 이후 열린 매스스타트 경기에서는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며 이승훈의 우승을 도왔는데, 이승훈의 금메달을 위해 막내인 정재원이 희생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이슈가 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재원은 꾸준히 성장해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를 이을 선수로 꼽혔지만,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월드컵 2차 대회와 4대륙 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각각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마지막 무대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우뚝 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