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공장 화재 2시간30분 만에 완진…“생산차질 없을 것”

8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불길이 치솟고 있다. 불은 2시간 30분 만인 9일 1시50분 완전히 꺼졌다. 독자제공=뉴스1

8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불길이 치솟고 있다. 불은 2시간 30분 만인 9일 1시50분 완전히 꺼졌다. 독자제공=뉴스1

8일 밤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난 불이 약 2시간 30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18분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48대와 대원 12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길은 화재 발생 50분 만인 9일 0시 6분 잡힌 뒤 1시 50분 완전히 꺼졌다.
 
불이 나자 굉음과 함께 큰 화염이 일었다. 검은 연기가 일대를 뒤덮어 지역 주민들이 한때 불안에 떨었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은 공장 내 그린2동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에는 반도체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냄새를 처리하는 탈취시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시설 옥상에 있는 냉각탑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생산라인이 아닌 부대시설에 불이 난 것이어서 반도체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