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375명…“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아”

이탈리아 로마 도심의 관광명소인 스페인 광장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도심의 관광명소인 스페인 광장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섰다. 사망자 수도 300명을 훌쩍 넘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 당국은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누적 확진자는 737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5883명 대비 무려 1492명(25%) 급증한 것으로,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감염자가 보고된 이래 하루 기준 가장 많은 확진자 수다.
 
사망자도 크게 늘어 이날 누적 사망자는 366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역시 233명이었던 전날보다 133명(증가율 57%) 증가했으며 이 역시 하루 기준 가장 많은 사망자 수로 기록됐다.
 
누적 완치자는 622명으로 전날보다 33명 늘었다.
 
당국이 현재까지 검사한 인원은 5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한국보다 더 많아졌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그동안 한국이 중국(8만여명) 다음으로 확진자가 가장 많았지만, 이탈리아의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사망자가 많은 국가가 됐다.
 
한국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확진자가 7313명, 사망자는 50명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확산세에 안젤로 보렐리 시민보호청장은 수술용 마스크 2200만 개를 주문했다고 전했다.
 
주세페 콘테 총리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북부 롬바르디아주 등 15개 지역을 봉쇄하는 행정 명령안을 마련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가족을 만나거나 중요한 업무 목적을 제외한 출입이 금지된다.
 
아울러 콘테 총리는 전국의 극장, 영화관, 박물관, 스키 리조트 등을 비롯한 기타 오락 시설을 잠정 폐쇄하는 법령에도 서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