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화성공장서 화재…"현재 파악된 인명피해 없어"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8일 오후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8일 오후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약 50분 만에 잡혔으며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다. 
 
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1시 18분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났다.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와 인원 8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이날 오전 0시 6분 '초진'을 완료했다. 초진은 불길을 통제할 수 있으며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다. 
 
소방 관계자는 "남은 불을 정리하는 대로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반도체 생산라인이 아닌 부대시설에서 불이 난 것으로 확인돼 제품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발화지점 등 내용은 아직 파악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