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함께 이겨내요” 중국 푸싱그룹, 서울시에 방역용품 기증

중국 푸싱그룹 서울시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방호용품 2만2000점을 기증했다. 김성룡 기자

중국 푸싱그룹 서울시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방호용품 2만2000점을 기증했다. 김성룡 기자

중국 푸싱(FOSUN)그룹이 코로나19와 관련, 서울시에 의료방호용품 2만2000점을 기증했다. 7일 서울 성동구 서울시 재해대책용품 창고에서 허남세(왼쪽 셋째) 푸싱그룹 운상 한국수석대표가 정진숙(왼쪽 넷째) 서울시 감염대응팀장 등에게 의료용품 등을 전달하고 있다. 박스에는 ‘陌上花渐开 海平天近明(길가의 꽃은 피어나고, 바다는 잠잠하고, 하늘은 맑아진다)’는 문구가 적혔다. 한국이 곧 감염병 위기를 극복할 것이란 뜻이다.  
 
푸싱그룹 계열사인 운상산업발전그룹은 중국 우한의 의류 도매시장을 ‘제2의 동대문시장’으로 재개발하고 한국 패션관을 유치했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는 우한시와 패션 우호 협력 도시 인연을 맺었다. 푸싱그룹은 휘닉스호텔&리조트의 주요 파트너사다.   
 
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