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웅 "타다 혁신이라던 문 대통령께 거부권 행사 요청"

이재웅 쏘카 대표. 뉴스1

이재웅 쏘카 대표. 뉴스1

이른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이재웅 쏘카 대표는 "저는 실패했지만, 누군가는 혁신에 도전해야 하는데 사기꾼, 범죄집단으로 매도당하면서 누가 도전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막말로 명예훼손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국회의원은 본회의에서 기업가를 매도하는 것도 모자라 동료들까지 매도했다. 우리 정치인들의 민낯을 보았다. 이러면서 벤처 강국을 만들고 혁신성장을 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면목이 없다. '타다 금지법'은 국회의원들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됐다. 일자리를 잃을 드라이버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받았다. 정말 미안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토교통부 장관은 위기에 빠진 교통산업을 지원하는 대신 어떻게 혁신의 싹을 짓밟을까 고민하고 있었다. 타다에 투자하기로 했던 외국 투자자는 '충격적이고 한국에 앞으로는 투자 못 하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타다는 혁신이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께 거부권 행사 요청을 드렸다. 거부권 행사를 고민해주시면 고맙겠다. 만약 아니라면 빨리 공포를 해주면 좋겠다. 더 이상의 희망 고문은 못 견디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타다는 이날 안내문을 내고 이동 약자를 위한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를 이날까지만 운영하고, '타타 베이직' 서비스를 1개월 이내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