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코로나19 여파로 1~2월 수출 17.2% 급감

중국 우한의 장샤팡창의원에서 후난중의약대학 제일부속의원의 주잉 부원장(왼쪽)이 신종 코로나 환자의 맥박을 재고 있다. 중국 신화망

중국 우한의 장샤팡창의원에서 후난중의약대학 제일부속의원의 주잉 부원장(왼쪽)이 신종 코로나 환자의 맥박을 재고 있다. 중국 신화망

중국의 올해 1~2월 수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7% 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는 1~2월 수출액 합계가 2924억5000만 달러(약 348조3000억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17.2% 줄었다고 7일 밝혔다.
 
중국의 1~2월 수입액은 2995억4000만 달러(약 356조7천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4% 줄어들었다. 이는 블룸버그와 로이터의 시장 예상 감소율 16.1%와 15.0%보다는 선방한 것이다.
 
중국은 코로나19로 후베이성 우한이 봉쇄되면서 생산과 소비 물류 등 경제활동에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중국의 1~2월 수입액은 2995억4000만 달러(약 356조7000억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4% 줄어들었다. 이는 블룸버그와 로이터의 시장 예상 감소율 16.1%와 15.0%보다는 선방한 것이다.
 
수출입 총액은 5919억9000만 달러(약 705조원)로 전년 동기보다 11% 감소했다.
 
무역수지 적자는 70억9000만 달러(약 8조4000억원)였으며,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전년 동기보다 40% 급감한 254억 달러(약 30조2000억원)로 내려앉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