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한국에 마스크 110만장·방호복 1만벌 등 지원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 연합뉴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한중국대사관은 7일 “어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김건 외교부 차관보를 만나 중국 정부 차원의 지원계획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싱 대사에 따르면 중국은 ‘N95’ 마스크 10만장, 의료용 외과 마스크 100만장, 의료용 방호복 1만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필요하다면 5만명분의 진단 키트도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에 김 차관보는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심화하던 지난 1월 30일 500만 달러 규모의 대중국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방호복과 마스크 등 의료물품 등을 지원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