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확진자 총 112명…기존 환자 가족 등 6명 신규 발생

서울 서초구 소방학교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검사자가 지난 3일 차 안에서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 서초구 소방학교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검사자가 지난 3일 차 안에서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시는 7일 오전 1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6명 늘어나 112명(완치 후 퇴원 26명 포함)이 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추가된 확진자는 강북구 2명, 양천구 1명, 강서구 1명, 기타(타 시·도 이관) 2명이다. 강북구 확진자 2명은 기존 확진자 36세 아들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부부로, 65세 개인사업자 남성과 64세 여성이다.
 
양천구 목5동 목동아파트1단지에 사는 51세 여성 신규 확진자는 4일 확진된 경기 광명시 거주자의 자매다. 그는 5일 오전에 이대목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에 응한 후 6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고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됐다.
 
강서구 화곡본동에 거주하는 34세 남성 신규 확진자는 먼저 확진자가 된 동료(경기 고양시 7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5일 금천구에서 검사를 받고 6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 환자와 함께 금천구에서 검사를 받은 이들 중 경기 용인시 거주 41세 남성과 경기 고양시 거주 35세 남성도 6일에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에서 집계된 확진자 112명 중 서울 외 거주자는 11명이며, 서울 거주자인 나머지 101명을 거주 자치구별로 분류하면 송파구 12명, 종로구 11명, 강남구 10명, 노원구 8명, 은평구 7명 등이다. 지금까지 서울 25개 자치구 중 중구를 제외한 24개 구에서 거주자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 발생 확진자 112명을 주요 발생원인별로 분류하면 해외접촉 관련이 15명, 은평성모병원 관련이 14명,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 관련이 13명, 종로구 명륜교회와 종로노인복지관 관련이 10명, 대구 방문이 9명, 신천지교회 관련이 2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가 9명, 기타(산발 사례 및 조사 중)가 40명이다.
 
서울 확진자 112명 가운데 86명은 격리 중이고 26명은 퇴원했다. 현재까지 총 2만8344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고 2만462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719명은 현재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