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종합] 중증 이상 코로나19 환자 59명…36명은 위중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환자가 통증을 호소하는 듯 머리카락을 움켜잡은 채 의료진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대구가톨릭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환자가 통증을 호소하는 듯 머리카락을 움켜잡은 채 의료진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대구가톨릭대병원

17:20 대구서 33번째 사망자 발생…국내 총 48명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 추가 사망자가 발생해 총 33명으로 늘었다. 대구서 33번째 사망한 91세 남성 A씨는 이날 오전 9시 18분 대구 의료원에서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29일 파킨슨병으로 문성병원 입원 중 병원애 코로나19 환자 발생으로 검사를 받았고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2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A는 파킨슨병 외에 고혈압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20 ‘중증' 이상 코로나19 환자 59명…36명은 '위중'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가운데 '위중'한 상태 31명을 포함해 '중증' 이상인 환자가 총 5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2명 늘어난 수치다. 위중 환자는 기계 호흡을 하고 있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환자를 말한다. 중증 환자는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지만 폐렴 등의 증상으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산소치료를 받는 상태를 가리킨다.

 
12:30 천식 앓던 대구 80대 여성 사망...국내 사망 총 47명
대구에서 코로나19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내 사망자는 47명으로 늘었다. 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2분쯤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83세 여성이 사망했다. 지난달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 환자는 같은 달 26일 대구의료원에 입원했다가 상태가 악화해 지난 1일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는 기저질환으로 천식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11:55 기저질환 없는 확진자 대구서 또 사망...국내 사망 총 46명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기저질환이 없는 환자가 또 사망했다. 국내 46번째 사망자로 대구에서 발생했다. 7일 보건당국은 전날 오전 10시 36분쯤 대구에 있는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78세 남성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사망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기저질환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앞서 4일과 5일에도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지 않던 확진자 2명이 사망했다.  
 
11:20 영천서 70대 코로나19로 숨져...국내 사망 총 45명

경북 영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숨졌다. 이에 따라 국내 사망자는 45명, 경북 사망자는 14명으로 늘었다. 7일 경북도는 영천에 거주하는 78세 남성이 이날 오전 집에서 119 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 중 숨졌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발열, 오한 등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귀가한 이 남성은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성은 심장질환과 뇌졸중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다.  
 
10:10 코로나19 확진자 밤새 483명 증가...총 6767명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676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0시 대비 483명 늘어난 수치다. 신규확진자 483명 중 455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에서 390명, 경북에서 65명이다. 이외 경기 10명, 충북·경남 각 5명, 서울 3명, 부산 1명, 세종 1명, 강원 1명, 충남 2명 등이 추가됐다. 
 
09:50 부산 30대 임신부 확진 판결...일주일째 소강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 부산시는 전날 대비 1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 지역 누계 확진자가 88명(타 시도 환자 2명 포함/질본 통계 기준 95명)이 됐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추가 확진자는 부산 강서구에 사는 30대 임신부이다. 여성의 남편은 대구에서 직장을 다니는데,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이들이 주말부부로, 아내가 남편으로부터 감염됐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 확진 추세는 지난달 29일 8명에서 1일 2명, 2일 3명, 3일 3명, 4일 2명, 5일 1명, 6일 2명, 7일 오전 10시 기준 1명으로 일주일째 주춤한 모양새를 보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