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크루즈선서 21명 코로나19 확진…日 크루즈와 같은 선사

미국 캘리포니아 주 공군 헬기가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인근 해상에 대기 중인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호에 접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공군 헬기가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인근 해상에 대기 중인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호에 접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인근 해상에 머물고 있는 미국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호에서 2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 크루즈선의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 중 19명은 승무원이라고 말했다.
 
미 보건 당국이 전날 이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45명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한 결과로 46.7%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 배에는 현재 승객 2422명과 승무원 1111명 등 3533명이 타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모든 승객과 승무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이라며 “격리돼야 할 사람은 격리되고 의료 지원이 필요한 사람은 이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방정부 관리들이 캘리포니아주와 함께 이 크루즈선을 비상업용 항구로 옮겨갈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승객들에 대해 적절한 평가가 내려질 때까지 배는 육지에 상륙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현재 이 배는 검사를 위해 샌프란시스코 항구 인근 해상에 머물고 있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달 11~21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 멕시코를 다녀오는 일정을 마친 뒤 다시 샌프란시스코에서 하와이로 가는 여정에 올랐다가 코로나19 전염 우려가 제기되며 급거 귀항했다.
 
특히 지난달 11~21일 멕시코 여정에 참여했던 승객 중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중 기저질환이 있던 캘리포니아주의 71세 남성은 끝내 숨졌다.
 
또 같은 여정에 참여했던 다른 여행객 9명도 코로나19 감염자로 드러났다. 이들 9명 중 7명은 북부 캘리포니아 주민이고 다른 둘은 캐나다인이다.
 
한편 이 크루즈선의 선사 프린세스 크루즈는 일본에서 700명이 넘는 코로나19 감염자를 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도 운영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