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청년위원 "文 덕에 다른 지역 코로나 안전, 대구는 손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미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미지.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회가 6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청년위원회 소속의 한 인사를 보직 해임했다. 이 인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대구·경북지역 비하 발언이 논란이 됐기 때문이다.
 
민주당 청년위의 A위원은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정치 코로나 사건 덕분에 문재인에 대한 신뢰가 강해졌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 문재인 대통령 덕분에 다른 지역은 안전하니 대구는 ‘손절’해도 된다”고 밝혔다.
 
A위원은 이어 “대구·경북에 코로나 감염자가 아무리 폭증해도 타 지역까지 번지지만 않는다면 상관없는 문제”라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다른 지역은 안전하게 잘 보호해줘서 문 대통령에 대한 신뢰가 더 강해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A위원은 자신이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청년위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임명장도 공개한 바 있다. 논란이 일자 민주당 관계자는 “A위원은 임명장만 받고 활동은 전혀 하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는 방송에서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발언했다.   
 
그는 “어제 부로 대구의 코로나 확진자 비율은 대구 시민 560명당 1명이 됐다”며 “이런 추세라면 다음주면 400명, 300명당 1명꼴로 코로나 확진자가 대구에서 나오게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정말 (코로나 확산의) 문제였다면 인구 2300만 수도권은 왜 10만명당 1명꼴로 확진자가 나오겠는가. 숫자가 명백히 말하고 것”며 “우리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