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1명 중 46명이 확진자…대구, 초유의 아파트 코호트 격리

한 시설에 출입통제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1

한 시설에 출입통제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1

병원과 사회복지시설에 이어 대구 도심의 아파트에 코호트 격리(건물 통째로 봉쇄·격리)가 시행됐다. 국내 첫 아파트 대상의 코호트 격리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 대구종합복지회관 내 한마음아파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해 이같이 조치했다.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141명 중 94명이 신천지 교인이라고 밝혔다.   
 
최근 확진 환자 10명이 발생한 대구 문성병원 인근에 위치 한 이 아파트에선 지금까지 46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아파트는 종합복지회관 내 입주한 시립임대아파트로 35세 이하 미혼여성에게 입주자격을 주는 곳이다. 5층짜리 2개 동으로 137세대 141명이 거주한다.
 
현재 코호트 격리 조치에 따라 주민은 물론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는 상태다.  
 
시는 6일 임대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출입을 통제하며 택배, 배달 등도 통제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주민들은 “‘출근을 하지 말라. 오는 15일까지 격리된다’는 아파트 방송을 들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4일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검사 검체 채취,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앞서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이 코호트 격리됐고 최근 경북도에서 노인·장애인·정신보건, 아동양육 시설 581곳에 대해서 예방적 차원의 코호트 격리가 단행됐다.
 
코호트 격리는 전염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환자와 의료진을 하나의 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