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물에 젖을 순 없지!" 야생 동물 핫플레이스는 여기?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거주하는 로버트 부시가 그의 집 인근의 한 통나무 다리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야생동물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거주하는 로버트 부시가 그의 집 인근의 한 통나무 다리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야생동물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어느 여름. 개울물 위 통나무 다리를 엄마 곰이 건너자 새끼 곰 세 마리가 뒤뚱뒤뚱 주변을 살피며 뒤를 따른다. 
또 어떤 날은 큰 곰 한 마리가 다리를 건너다 발을 헛디뎌 개울에 빠지기도 하고, 물에 들어가 물고기를 잡기도 한다. 잠시 후 귀에 물이 들어갔는지 귀를 긁적이는 모습도 보인다. 

북미 생태계 한눈에 보이는 2년간의 기록

영화 속에서 볼 수 있을 것 같은 이 장면들은 미국의 펜실베이니아에 거주하는 사냥꾼 로버트 부시가 촬영한 영상 속 모습이다.
 
엄마 곰을 따라 길을 나선 새끼 곰들이 통나무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엄마 곰을 따라 길을 나선 새끼 곰들이 통나무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물속에서 물고기를 잡던 곰 한마리가 귀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물속에서 물고기를 잡던 곰 한마리가 귀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로버트 부시는 집 인근 개울가 통나무 다리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로버트는 이 다리가 야생 동물들이 오가는 길목이라는 사실을 알고, 동물들의 자연 상태 모습을 기록하기 위해 2017년~2019년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영상을 촬영했다. 
통나무 다리보다 덩치가 커 보이는 곰 한마리가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통나무 다리보다 덩치가 커 보이는 곰 한마리가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영상 속에는 곰 이외에도 다양한 동물들이 등장한다. 
다람쥐, 짧은꼬리살쾡이와 같은 동물들이 다리 위를 오가기도 하고, 곰이 물고기 사냥을 하던 자리에서 두루미과로 보이는 큰 새가 먹이를 잡는다. 낮에는 독수리가 밤에는 부엉이가 다리 위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도 촬영됐다.
대형 조류 한 마리가 통나무 다리 위에서 물고기를 잡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대형 조류 한 마리가 통나무 다리 위에서 물고기를 잡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너구리 부부가 나란히 다리를 건너고, 눈 내린 겨울에는 들개가 개울을 건너기도 한다. 비가 내려 강물이 불어나 통나무 다리가 잠기면 비버가 보금자리를 만들기 위해 나뭇가지를 들고 다리 인근을 오가느라 여념이 없다. 
너구리 두 마리가 나란히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너구리 두 마리가 나란히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짧은꼬리살쾡이 한마리가 다리를 건너며 기지개를 펴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짧은꼬리살쾡이 한마리가 다리를 건너며 기지개를 펴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로버트는 이 영상을 '밥의 펜실베이니아 와일드 라이프 카메라'라는 페이스북 그룹 페이지를 통해 공유해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에게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유튜브에도 업로드된 그의 영상은 14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들개 한 마리가 눈이 내린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들개 한 마리가 눈이 내린 다리를 건너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영상은 본 한 소셜미디어 사용자는 "유튜브를 사용하면서 느낀 최고의 5분 20초였다"며 말했고, 또 다른 한 사용자는 "영상 속에 재미난 점은 동물들도 물에 젖는 걸 좋아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라며 재미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다람쥐 한마리가 불어난 물에 잠긴 다리를 건너기 위해 뛰어 오르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다람쥐 한마리가 불어난 물에 잠긴 다리를 건너기 위해 뛰어 오르고 있다. [밥스 펜실베이니아 와일드카메라 캡처]

영상을 촬영한 로버트는 동물들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정확한 위치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또 페이스북을 통해 "이 그룹 페이지는 사냥에 관한 것이 아니며 나는 어떠한 사냥 사진이나 비디오도 게재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이 페이지는 내가 좋아하는 펜실베이니아 산속의 야생동물들에 관한 것이다"고 말했다.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