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이티 페리·올랜도 블룸, 코로나 우려로 일본 결혼식 연기

케이티 페리 신곡 '네버 원 와이트' 뮤직비디오 캡처

케이티 페리 신곡 '네버 원 와이트' 뮤직비디오 캡처

팝스타 케이티 페리와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인해 일본 결혼식을 연기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피플은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의 측근을 인용해 두 사람이 이번 여름 일본에서 진행하기로 한 결혼식을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이 같은 결심을 했다는 것이다.
 
이 측근은 “일본에서 150명의 하객을 초대해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었다”며 “케이티는 임신한 모습으로 신부 행진을 하는 것에 큰 기대를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케이티 페리, 올랜도 블룸. 인스타그램

케이티 페리, 올랜도 블룸. 인스타그램

이어 “결혼식 준비도 거의 마친 상황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을 잠시 미루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케이티 페리는 자신의 신곡 ‘네버 원 와이트’(Never Worn White) 발표를 통해 임신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됐다. 그는 뮤직비디오에서 흰 드레스를 입고 두 손으로 배를 감싼 채 임신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은 지난 2016년부터 교제해왔다. 각자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두 사람은 2017년 결별의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이듬해 재결합한 뒤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