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답변중 "콜록콜록" 아베, 장내 술렁···日 "꽃가루 때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참의원 본회의에서 답변서를 읽던 중 기침이 나오려하자 소매로 입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참의원 본회의에서 답변서를 읽던 중 기침이 나오려하자 소매로 입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회 답변 중 기침을 하면서 시선을 끌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피곤한 모습으로 참의원 본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콧소리로 답변서를 읽다가 두 차례 기침했다.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라고 말한 후 갑자기 첫 번째 기침을 했다. 소매는 물론 손으로도 입을 막지 못한 채였다. 이후 몇 초 후 왼쪽 소매로 입을 가린 채 두 번째 기침을 했다.
 
아베 총리의 기침에 장내가 술렁였고 그의 건강에 대한 의문이 이어졌다.
 
이에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기침과 관련해 건강 상태가 어떠냐는 질문을 받고 “아침에 만났는데 건강해 보였다”며 “화분증(花粉症)”이라고 답했다.
 
화분증은 꽃가루가 원인이 돼 발생하는 일종의 알레르기 질환이며 일본에서는 삼나무의 꽃가루 등이 화분증의 원인으로 주로 꼽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