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조원진 지역구에 공천…공화당 “朴메시지에 찬물” 반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자유공화당은 6일 조원진 공동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달서병에 총선 후보를 공천한 미래통합당을 비판했다. “자유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제2의 탄핵”이라면서다.  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날 조 공동대표 지역구에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단수 공천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이날 인지연 자유공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통합당이 자유공화당과 연대이든 연합이든 통합을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이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 메시지에 찬물을 끼얹는 짓으로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공화당은 현재 예비후보 등록이 100여 명을 넘으려는 상황이다. 전국 모든 지역에 후보를 낼 것”이라며 “이대로라면 보수를 분열한다는 오명과 책임을 통합당과 황교안 대표가 다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을 향해 “지금이라도 빨리 연대, 연합, 통합의 문을 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통합당의 대구·경북(TK) 지역 공천 심사 발표 2시간 전쯤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는 황교안 대표에게 “연대든 연합이든 통합이든 만나서 이야기하자”며 회동을 공개 제안했다. 
 
자유공화당은 보수 진영의 결집을 호소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계기로 통합당과 연대 논의에 불을 붙이려 했으나 통합당의 공천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