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비례용 위성정당 불참에···진중권 "원칙 지켜야" 지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민주·진보진영에서 거론되는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에 불참하겠다고 밝힌 정의당을 향해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지지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비례용 위성정당’ 불참 의사를 밝힌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어떤 부당한 비난이 쏟아지고 설사 당이 두 쪽으로 쪼개지더라도 이제라도 진보의 재구성에 나서야 한다”며 “무너진 정의를 다시 세우고 나머지는 유권자들의 판단에 맡기라”라고 당부했다.
 
또 “전술적 패배의 대가는 크겠지만 그 대가야말로 전략적 승리의 전제조건이다”며 “더불어민주당의 꼼수는 유권자들이 준엄하게 심판해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꼼수에 꼼수로 맞서는 건 진보의 길이 아니다. 거대양당의 독식을 막고 유권자의 다양한 정치적 요구를 존중하자는 게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도입한 취지”라면서 진보진영의 연합정당 창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특히 민주당을 겨냥해선 “원칙을 버리고 꼼수로 일관하다가 위기에 처했으면, 철저히 반성하며 선거에서 이길 생각을 해야지, 벌써부터 질 생각이나 하며 꼼수 때문에 빠진 위기를 꼼수로 해결하려 하니 한심한 일”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정의당도 미래통합당의 꼼수를 ‘위헌’으로 규정했다면 그 스탠스를 유지해야 한다”며 “자기들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주장한 일을 자기들이 나서서 한다면 얼마나 실없어 보이겠나”라고 말했다. 
 
또 “진보의 원칙을 또다시 배신할 거라면 차라리 진보정당 간판 내리고 민주당에 합류하거나 아예 민주당의 비례전문 위성정당으로 변신하는 게 낫다”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