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코로나 의심증세에 오후 8시 검사…이르면 7일 판명

2월 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의료원을 현장 방문해 의료원에 입장하기 전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경기도 제공

2월 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의료원을 현장 방문해 의료원에 입장하기 전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틀간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성남 분당제생병원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의심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콧물 및 후두 통증 등의 증상이 발현, 오후 8시께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도착해 약 30분간 검체 채취를 완료했다.
 
검사 결과는 빠르면 7일 발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이날 밤 도지사 공관에 혼자 머물며 공관에서 자체 격리된다.
 
이 지사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한 현장 지휘와 상황 파악을 위해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2월 25일),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3월 2일), 성남 분당제생병원(5일) 등 감염 우려 장소를 연이어 방문했다.  
 
과천과 가평 신천지 시설은 지난달 24일부터 집단감염 우려에 따라 폐쇄 조치된 시설이며 분당제생병원은 이날 환자와 의료진, 보호자 등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됐다.
 
이 지사는 당시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내부에 3시간 정도,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내부에 10여분 정도 머물렀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한 본관 병동은 아니지만, 맞은편 별관 사무실에서 의료진과 직원 20여명이 함께 병원 내 감염 대책을 논의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