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제생병원 갔던 이재명 감기 증상···"코로나 검사 검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경기도지사-경기도교육감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경기도지사-경기도교육감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한 현장 지휘와 상황 파악을 위해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2월 25일),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3월 2일), 성남 분당제생병원(5일) 등 감염 우려 장소를 연이어 방문해 혹시 모를 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비서진의 건의를 받아들여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지를 검토 중이다.
 
이 지사는 평소 비염을 앓고 있으며 약한 감기 기운 외 발열 증상은 현재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천과 가평 신천지 시설은 지난달 24일부터 집단감염 우려에 따라 폐쇄 조치된 시설이며 분당제생병원은 이날 환자와 의료진, 보호자 등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됐다.
 
이 지사는 당시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내부에 3시간 정도,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내부에 10여분 정도 머물렀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한 본관 병동은 아니지만, 맞은편 별관 사무실에서 의료진과 직원 20여명이 함께 병원 내 감염 대책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이날 밤 도지사 공관에 혼자 머물며 증상을 관찰한 뒤 코로나19 의심증세 요건에 부합하는 증상이 있다고 판단되면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이 지사는 현재 약한 감기 기운이 있는 가운데 체온은 정상 범위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주말을 끼고 있는 점을 고려해 회의 주재나 현장 방문 등 도지사 직무 수행 여부는 증상 발현과 검사 시행 여부에 따라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