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확진 309명 늘어 총 6593명···사망 43명·완치 108명

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환자,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의료진들이 검체 채취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환자,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의료진들이 검체 채취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6593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6284명보다 309명 늘어난 수치다.
 
이날 0시 기준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5678명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대구 4694명, 경북 984명이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경기 120명, 서울 105명, 부산 95명, 충남 90명, 경남 77명, 강원 25명, 울산 23명, 대전 18명, 충북 15명, 광주 13명, 인천 9명, 전북 7명, 전남 4명, 제주 4명, 세종 1명 순이다.
 
당초 전남 지역 누적 확진자는 5명으로 발표됐지만, 1명이 대구로 이관돼 4명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대구 누적 확진자 수도 정정됐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43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7명(36∼42번째)이 추가 집계됐고, 대구에서 1명(43번째)이 추가 확인됐다.
 
43번째 사망자는 80세 남성으로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날 오전 2시 35분께 대구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숨졌다. 평소 고혈압과 당뇨를 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0명 추가돼 총 108명으로 늘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