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산시, 코로나19 집회금지 명령 철회…“일부 종교단체 항의”

경산시청. 연합뉴스

경산시청.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경북 경산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 행정명령을 철회했다.
 
지난 4일 경산시는 공식 홈페이지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산시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철회함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경산시는 지난 3일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긴급 행정명령’ 공고를 했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및 전파 방지를 위한 예방 조치로 오는 16일까지 경산시내 모든 기관·사회·종교단체(사찰·교회·성당) 등 집회와 제례 등을 금지하라고 명령했다.
 
또 이를 어기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규정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할 수 있다는 것도 밝혔다.
 
그러나 경산시 발표가 있고 나서 일부 종교단체에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산시는 이런 항의를 의식한 듯 긴급 행정명령을 철회한다며 공고를 번복했다.
 
긴급 행정명령을 철회하는 구체적인 이유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날 오전 기준 경산시 확진자 수는 404명(사망 2명 포함)으로 전날 대비 57명이 늘었다. 
 
정부는 지난 5일 경산시를 대구와 경북 청도에 이어 세 번째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한편 경상북도 칠곡군도 지난 5일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칠곡군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해제함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칠곡군은 “칠곡군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 기간이 2월 27일부터 3월 11일까지였으나 현재 칠곡군 내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자발적인 참여와 사회적인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협의가 돼 해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