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의 나라' 부탄도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2주간 외국인 입국 금지

국민들의 행복도를 지표로 만들어 관리해 '행복의 나라'로 불리는 부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부탄 팀푸 시내 전경 [중앙포토]

부탄 팀푸 시내 전경 [중앙포토]

 
AFP통신에 따르면 로타이체링 부탄 총리는 6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부탄에 첫 확진자가 발생했단 사실을 알렸다.  
 
이 확진자는 76세 미국인으로 지난 2일 인도를 거쳐 부탄에 입국했다. 5일 발열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검사 뒤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확진자는 물론 확진자와 동행했던 동료와 가이드, 운전사 역시 격리된 상태다.  
 
체링 총리는 "앞으로 2주간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겠다"고도 밝혔다. 
 
부탄은 또 수도 팀푸 등 3곳의 학교에 2주간 휴교령도 내렸다.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부탄은 국민총행복(GNH·Gross National Happiness) 개념을 정책 지표로 삼는 것으로 유명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