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1월 마스크 1만개 구매 추정” 주장에…靑 “사실 아니다”

마스크. 중앙포토

마스크. 중앙포토

청와대는 6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청와대가 1월에 대략 1만개 이상의 마스크를 구매하지 않았을까 추측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곽 의원의 주장은 추측성 발언으로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언제 마스크를 구입했는지 확인했는데, 지난 1월 마스크를 포함 손 소독제 등 910만원어치를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청와대는 마스크 수량 공개를 거부했지만, 대략 1만 개 이상 구매하지 않았을까 추측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910만원 가운데 약 550만원은 청와대 관람객, 춘추관, 식당, 행사장, 회의실, 각 사무실 출입구 등 90여 곳에 1월 말∼2월 중 비치한 체온측정기에 사용됐다. 또 손 소독제에 320만원 상당, 기타 예방 관련 소모품에 약 40만원 상당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24시간 경호구역에 해당해 경호구역 내 물품납품 등을 나타내는 계약의 세부 내역은 대통령의 경호 및 안전, 청와대 보안 관리 등 주요 보안 사항에 해당해 전체 규모에 한해서 공개한다”고 했다. 마스크 구매에 국한해 얼마를 사용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곽 의원은 의혹을 제기하면서 “청와대가 이때부터 부처별로 마스크를 준비시키기만 했어도 마스크 대란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에는 언질을 주지 않고 청와대만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매했다고 하면 청와대가 국민의 뒤통수를 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1월 28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3일 신촌 시장에서 마스크를 끼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며 “국민은 마스크 수량에 여유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총리가) 안 해도 된다고 하니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채 확진자 폭증 사태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