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김민지 부부, 코로나19 극복 위해 1억원 기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한 박지성과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 [사진 에투알클래식]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한 박지성과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 [사진 에투알클래식]

 
‘한국축구 레전드’ 박지성(39)과 아내 김민지(35) 전 아나운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이근호 프로축구선수협회장도 1억1000만원 기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6일 박지성-김민지 부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아동 가정 긴급 지원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기부금은 지역아동센터가 휴관과 개학 연기로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결식과 안전을 보완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한국축구 레전드 박지성. [사진 에투알클래식]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한국축구 레전드 박지성. [사진 에투알클래식]

박지성은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의 취약 가정 뿐 아니라,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다른 지역 취약 가정 아동에 대해서도 국민 여러분과 관심을 함께 하고 싶다. 비록 고국에서 떨어져 영국에 살고 있지만, 어려움에 처한 아동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은 2011년 자선재단 JS파운데이션을 설립해 유소년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1억원 이상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다.  
 
이근호 프로축구선수협회장(오른쪽)과 스포츠닥터스 허준영 이사장(왼쪽). [사진 스포츠닥터스]

이근호 프로축구선수협회장(오른쪽)과 스포츠닥터스 허준영 이사장(왼쪽). [사진 스포츠닥터스]

한편 프로축구 울산 현대 공격수이자 프로축구선수협회장인 이근호(35)도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국제보건의료단체인 스포츠닥터스는 6일 이근호가 코로나19 확산방지 의약품 후원으로 1억1000만원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이라쎈을 비롯한 의약품, 손세정제 등 의료지원에 필요한 필수물품을 후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이근호는 “국내 축구팬들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다.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힘쓰고 계신 의료진 및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위협에서 벗어나 경기장에서 만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전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