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의 열매' 120억 기부 거부당한 신천지 "다른 곳 찾겠다"

 
6일 오후 대구 남구청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뉴스1

6일 오후 대구 남구청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뉴스1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가 신천지 기부금 120억원을 반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공동모금회 "국민 정서 고려해 반환 결정"

 공동모금회는 6일 "사전 협의과정이 없었던 거액의 기부금에 대한 기부 의사를 원칙과 절차에 따라 확인했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도의적 ‧ 법적으로 민감한 상황 등을 감안해 신천지측과 최종 협의를 거쳐 기부금을 전액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모금회 관계자는 “신천지에 대한 국민 정서가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모금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고 나면 책임 문제가 불거질 것이고, 이렇게 되면 신천지에 배상 소송이 제기될 수 있고, 기부금이 구상권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6일 대구 신천지 교인 일부가 확진 판정을 받고도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신천지가 기부한 100억원 성금을 거부했다. 신천지 측이 협조할 것은 ‘성금’이 아니라 방역에 대한 ‘협조’라는 뜻을 강조하기 위한 차원이다.  
사랑의열매

사랑의열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오늘은 신천지 교인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하면서 시작하겠다”며 “지금 신천지와 이만희 총회장이 할 일은 기부가 아니라 정부와 대구의 방역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천지는 모금회가 기부금을 거부하자 이른 시일 내에 다른 데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교회는 6일 보도자료에서 "3월 5일 오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원을 전달하였다. 그러나 공동모금회 측으로부터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국민 여론이 좋지 않은 것에 대한 부담 등의 이유로 반환요청이 왔다"며 "국민께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빠른 시일 내에 기부처를 찾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는 또 "대구·경북 지역 생활치료센터 입소 및 검사 거부에 대해 확인된 바 없다. 현재 이런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코로나19 발생 이후부터 수차례 공지를 통해 성도님들께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협조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는 5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지회에 100억원을, 모금회 중앙회에 20억원을 기부했다. 사전 협의 없이 공개된 계좌로 입금했다.
 
 
신성식·김민중 기자ssshin@joonga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