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기부금 120억원 반환키로 결정

이만희 총회장. 연합뉴스

이만희 총회장. 연합뉴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기부한 120억원을 반환하기로 결정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5일 오전 입금된 ‘신천지 120억원 기부금’을 최종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전 협의과정이 없었던 거액의 기부금에 대한 기부 의사를 원칙과 절차에 따라 확인했다”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도의적, 법적으로 민감한 상황 등을 감안해 신천지 측과 최종협의를 거쳐 기부금 전액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과 피해 지원을 위해 현장에서 애쓰는 전국의 수많은 유관기관 및 관계자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가장 필요한 부분을 신속하게 지원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신천지도 이날 “오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으로부터 신천지에 대한 국민 여론이 좋지 않은 것에 대한 부담 등의 이유로 반환요청이 왔다”며 “국민께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이른 시일 내에 기부처를 찾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신천지는 지난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퇴치를 위해 계좌이체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중앙회에 20억원,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억원을 기부했다고 알린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입금된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측 성금 100억원을 거부했다”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중앙회에 입금된 신천지 총회 측 성금 20억원도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 생활치료센터 입소와 검사 거부자가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된 바 없다”면서도 “현재 이런 사례가 있는지 (더)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발생 이후 수차례 공지를 통해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협조하라고 이야기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