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131개 마스크 업체 중 125곳 계약…"업체 손해보는 일 없게 할 것"

시민이 서울의 한 약국에서 신분증을 내고 공적 판매 마스크를 사고 있다. 뉴시스

시민이 서울의 한 약국에서 신분증을 내고 공적 판매 마스크를 사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마스크 공적 판매와 관련해 생산업체와 물량 확보(일일 생산량의 80%) 계약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6일 “정오까지 계약 대상 마스크 생산 업체 131곳 중 125곳과 계약을 맺었다”며 “마스크 종류ㆍ가격의 다양성, 기존 계약 인수 여부, 다수 소규모 기업과 개별 계약 협상을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단기간에 높은 계약 성공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일부 업체는 마스크 품질 등 제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계약 체결이 어렵다”며 “협상을 가속해 최대한 계약을 마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적 물량 확보 과정에서 마스크 생산업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재부는 “고성능 마스크 포장기 공급(예비비 43억원), 추가 고용보조금 지급 등 마스크 생산업체를 위해 계속 지원하겠다”며 “지급단가도 기준가격 이상 지원하고 주말ㆍ야간 생산실적에 따라 매입 가격도 추가 인상하겠다”고 강조했다.
 

"업체가 손해 보는 일 없게 할 것"

한편 전날 한 마스크 업체가 “조달청에서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일일 생산량 10배에 달하는 생산 수량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며 “더는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마스크를 생산해야 하는 의욕을 잃었다”며 생산 중단을 선언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해당 업체와 잘 협의해서 업체가 적정한 가격으로 손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원만하게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