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대, 서울시 대학 최초 ‘찾아가는 중국 유학생 방문 검진’ 실시

세종대는 광진구 보건소와 함께 중국 유학생 기숙사를 직접 방문하여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세종대는 광진구 보건소와 함께 중국 유학생 기숙사를 직접 방문하여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광진구청(구청장 김선갑)과 함께 서울시 대학 최초로 찾아가는 중국유학생 방문 검진을 했다. 강릉에서 첫 중국 유학생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학 내에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세종대는 광진구와 협력하여 지난 2월 12일부터 세종대 광개토관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매주 수요일 중국 유학생을 포함해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지금까지 네 차례 선별 진료를 실시했다. 특히 지난 3월 4일 부터는 보다 정밀한 선별 진료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들만이 거주하는 세종대 기숙사를 직접 방문해 검진했다.
 
방문 검진은 매주 수요일마다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해 마련된 전용기숙사에서 1:1 대면으로 진행된다.  
 
의료진은 사전에 중국 유학생이 작성한 문진표를 보고 코로나19 감염 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발열 체크와 기본 검진 등을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검진이 끝난 후에는 안내문을 전달하며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기숙사와 주변 방역도 실시한다.
 
세종대는 방문 검진을 받은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서는 기숙사를 퇴소할 때까지 대학 보건실 소속 간호사를 상주시켜 14일간 모니터링을 하는 등 철저하게 관리한다.
 
세종대는 광진구청과 함께 광개토관 1층 중국유학생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매주 수요일 검진을 하고 있다.

세종대는 광진구청과 함께 광개토관 1층 중국유학생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매주 수요일 검진을 하고 있다.

세종대는 광진구와 함께 서울 대학 중에서 선도적으로 대학 내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총 네 차례에 걸쳐 약 370여 명의 유학생 검진을 완료했다. 특히 중국인 유학생들이 입국 시에 광진구청과 협력하여 공항에서부터 전용 버스로 직접 픽업하여 바로 기숙사에 1인 1실로 배정하여 14일간 철저하게 격리하고 있다.  
 
배덕효 총장은 “세종대는 광진구청과 협력하여 가장 안전한 대학으로 만들겠다. 입국하는 중국유학생의 공항 픽업, 수요일 정기검진, 그리고 기숙사 방문 진료까지 원스톱으로 점검하고 있다”며, “세종대는 광진구청과 함께 3중 방역체계로 학생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