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현장 투입’ 한의학계 제안에…정부 “검토 필요하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의학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현장에 한의사 투입을 제안하자 정부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6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경북지역의 급격한 환자 발생에 기여할 수 있는 한의학계 제안이 있었다”며 “감사하지만 몇 가지 면에 있어 여러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대한예방한의학회 등은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감염 관리 현장에 한의사가 투입될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의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에 따라 인체검체 채취 및 시험을 할 수 있는 역학조사반원으로 활동할 수 있다”며 “전국 한의과대학, 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는 예방의학과 공중보건학과목을 통해 감염병의 역학과 관리에 대해 교육받고 이를 국가시험을 통해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조정관은 한의사가 방역에 투입될 때 법적 분쟁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에서 난색을 표했다.
 
김 조정관은 “(한의사들이) 현장에서 일할 수 있게 섣불리 조치했을 때 예상치 못한 갈등 상황과 법적 책임 문제(소지)가 있다”며 “의료 행위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