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끊고 80km 넘게 달아난 50대, 경찰에 붙잡혀

전자발찌. 중앙포토

전자발찌. 중앙포토

 
경찰이 전자발찌를 끊고 80km 넘게 달아난 50대 성범죄 전과자를 붙잡았다.
 
6일 전남 무안경찰서는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강모(54)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5일 오후 8시 35분께 전남 무안군 무안읍 한 상점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자신의 승용차로 장흥까지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자발찌 훼손을 인지한 법무부 관제센터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고 추적 2시간 만에 장흥군 장흥읍의 한 도로에서 강씨를 검거했다.
 
강씨는 성범죄 등으로 복역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포에 거주하는 강씨가 무안에 온 경위와 음주 여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