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극복에 노사도 한목소리…“집회 자제·고용 유지”합의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 선언식'에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 선언식'에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노동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대규모 집회를 자제하고 임금·단체 교섭 시기를 조정하기로 했다. 경영계는 자가격리 중인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생계 보호조치를 마련하고 고용 유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는 6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선언’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사정의 첫 사회적 합의다.
 
 선언문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사정의 상생 협력 방안을 담았다. 우선 노·사는 정부 보건당국의 방역 조치를 준수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에 동참하기로 했다. 사측은 자가격리 중인 노동자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하고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호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노동계는 당분간 대규모 파업 등 집회를 자제하고 임금·단체 교섭 시기와 기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노·사는 시차출근제·재택근무 등에 협조하고, 가족을 돌볼 필요가 있는 노동자의 경우 가족돌봄휴가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 정부는 간접노무비 지원을 확대하고 절차를 간소화해 노·사를 뒷받침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생활안정자금 융자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노·사는 노동자 인원을 조정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근로시간 단축·휴직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노·사가 힘을 보탠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지역화폐 사용 등을 통해서다. 정부도 경제 상황이 어려운 지역의 고용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행정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사노위는 이번 합의 사항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사노위는 이번 합의에 대해 “위기 극복을 위한 전 사회적 노력의 실마리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선언에는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참석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상생과 협력의 정신으로 한발씩 양보해서 뜻을 모아준 노사정에 감사하다”며 “오늘 노사합의 선언의 정신이 개별 기업·지역·산업 차원으로 이어져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