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장병들 “코로나 극복에 써달라”…대구·경북에 7억6000만원 성금

장혁수 소령과 부인 한미희 상사가 자녀들과 함께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대구·경북 주민들을 응원하고 있다. 사진 육군

장혁수 소령과 부인 한미희 상사가 자녀들과 함께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대구·경북 주민들을 응원하고 있다. 사진 육군

 
육군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을 위해 7억6000여만원의 성금을 모아 기부했다.
 
육군은 6일 대구·경북 사회복지 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시에 5억1000만원, 경북에 2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지정기탁 방식으로 전달된 성금은 취약계층에게 의료용품과 식료품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육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라고 대구·경북 주민들이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기 바라는 마음에서 지난달 28일부터 이번 달 5일까지 부대별 자율적으로 성금을 모금했다”며 “지금까지 재해·재난시 모금액 중 최고액”이라고 설명했다.
 
모금을 담당한 서동해 인사근무과장은 “육군 전 부대에서 자발적인 참여로 모금을 시작했는데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예상보다 많은 장병들이 참여해 놀랐다”며 “장병들이 한 마음 한뜻으로 대구·경북 주민들을 응원하고 있다는 마음을 알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