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경북 확진자 증가세 지속…122명 늘어 총 927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노인복지시설인 경북 봉화푸른요양원에서 방역 담당 직원들이 지난 5일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노인복지시설인 경북 봉화푸른요양원에서 방역 담당 직원들이 지난 5일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북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 900명을 넘었다. 경산을 중심으로 신천지 교회 신도 확진이 급증하고 봉화 푸른요양원 등 생활복지시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27명으로 지난 5일보다 122명이 늘었다. 
 
봉화 푸른요양원 확진자는 49명으로 증가했다. 요양원 등 생활복지시설 20여곳에서 100명이 넘는 감염자가 더 나왔다. 신천지 교인은 44명이 추가돼 총 420명이다. 전체 확진자의 45.3%다. 
 
대구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경산은 57명이 추가돼 404명으로 늘었다. 신천지 교인이 261명 64.6%(261명)를 차지한다. 경산에서는 최근 거의 매일 50명 이상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도내 최근 추가 확진자 수는 2일(0시 기준) 91명, 3일 50명, 4일 89명, 5일 80명, 6일 122명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 중 신천지 교인은 2일 41명, 3일 75명, 4일 59명, 5일 52명, 6일 44명이 추가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