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정관 위반해 부동산 임대수입 사용

문화체육관광부 상징. [사진 문체부 홈페이지]

문화체육관광부 상징. [사진 문체부 홈페이지]

문화체육관광부는 6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회장 고흥길)에 대한 법인 사무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가 정관을 위반해 부동산 임대수입을 사용하고, 선수이사 선임 절차도 미준수했다. 
 

문체부, 국고보조금 검사 결과 발표
선수 이사 선임 절차도 미준수

앞서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당연직이사 선임, 2013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가 교부한 출연금을 활용한 사옥 구입, 글로벌메신저(스페셜올림픽 의미를 전세계에 전달하는 각국 대표 사절단) 후보자 추천 등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문체부는 지난해 11월11일부터 12월6일까지 20일간 검사를 진행됐다.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요구 사항을 중심으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무 및 운영, 국고보조금 진행 등을 점검했다.
 
문체부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부동산(사옥) 임대수입 사용, 선수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다. 문체부는 이 사안에 대해 시정 1건, 권고 2건, 기관주의 5건, 통보 7건(문책 4건 포함)의 처분을 요구했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의원이 한때 회장을 맡았다. 앞서 한 TV프로그램은 나 의원의 스페셜올림픽 조직위 보좌진 특혜채용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지인 딸 채용 의혹, 딸의 스페셜올림픽 당연직 이사 선임과 관련해 보도했고, 나 의원은 이를 반박했다.
 
문체부는 나경원 의원 딸 김모씨의 당연직 이사에 대해 “SOK 임원은 문체부 장관 승인을 받아 취임하도록 되어있으나, 임원승인 신청(2016년9월7일) 및 승인통지(2016년9월19일) 명단에 제외돼 문체부 장관의 승인을 받은 임원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설립 목적인 발달장애인 체육 육성 사업과 스페셜올림픽 기념사업 등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고보조금 집행 등 법인사무에 대한 지도 및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