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생당 영입인재 공개···'전두환 저격수' 임한솔 등 3명 입당

임한솔 정의사회구현센터 소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한솔 정의사회구현센터 소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생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임한솔 전 서울 서대문구의원을 비롯한 3명의 영입인재를 공개했다. 
 
민생당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한솔 전 구의원, 김성제 전 의왕시장, 남정숙 전 성균관대 문화융합대학원 대우전임교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임한솔 전 구의원은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동영상을 공개하는 등 '전두환 추적자'로 활동한 인물이다. 정의당에서 부대표를 지냈으나 총선 출마를 위한 구의원직 사퇴 등을 두고 정의당과 갈등을 빚다가 탈당했다. 
 
임 전 구의원은 "개혁, 미래 세대, 정의 실현이라는 세 키워드를 바탕으로 민생당의 일원이 돼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국민 여러분으로부터 더 큰 권한을 부여받고 대한민국 사회에서 이 키워드를 실현하겠다"며 "비례대표 출마를 두고 당과 상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성제 전 시장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민선 5·6기 의왕시장을 역임했다. 
 
김 전 시장은 "중도 개혁, 포용의 정치, 실용주의 정책은 갈등과 분열의 정치를 통합의 정치로 이끌고 국가 경제를 살릴 것"이라며 "경기 의왕·과천 선거에서 승리해 수도권 교두보를 마련하고 민생당이 전국정당의 기반을 튼튼히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정숙 전 교수는 문화예술 전문가다. 성균관대 재직 시절 동료 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근로복지공단에 '근무 중 일어난 성폭력으로 육체적·정신적 상해를 입었다'며 산업재해를 신청해 이를 인정받았다. 
 
남 전 교수는 "민생당을 선택한 이유는 실력 있는 전문 정치가와 패기 있는 청년 정치가가 신구 조화를 이루며 생활밀착형 현실 정치를 할 수 있는 정당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