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확진자 증가에…코스피 나흘 만에 하락해 2050대

코스피가 하락세로 출발한 6일 오전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하락세로 출발한 6일 오전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3%대 폭락한 미국 증시의 영향으로 우리 증시도 1%넘게 하락했다. 
 
6일 코스피는 전날(2085.26)보다 32.17포인트(1.54%) 내린 2053.09에 장을 열었다. 지난주 2000선 밑으로 곤두박질쳤던 정도의 폭락은 아니지만, 최근 4거래일 연속으로 지수가 오르며 2080선까지 회복하던 것과는 반대 양상이다.
 
오전 9시 50분 기준으로 외국인은 1815억원, 기관은 364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2098억원어치를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이 어제부터 다시 '팔자'기조를 보이고 있다.
 
우리시각 6일 오전 9시 기준 세계 코로나 19 확진자 수. 미국내 확진자 수가 221명을 기록하고 있다. 자료 Worldometer 홈페이지 캡쳐

우리시각 6일 오전 9시 기준 세계 코로나 19 확진자 수. 미국내 확진자 수가 221명을 기록하고 있다. 자료 Worldometer 홈페이지 캡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수는 200명을 넘어섰다. 뉴욕에서 하루동안 1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시애틀에서 아마존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으며 기업들의 공포도 높아졌다. 71세 남성 사망자가 발생한 캘리포니아주는 워싱턴주에 이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런 상황에서 뉴욕 증시는 일제히 폭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6%, S&P500지수는 3.4%, 나스닥은 3.1% 떨어졌다. SK증권 리서치센터는 “고용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심리로 3대지수 모두 급락 마감했다”고 평가했다.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되며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사상 최저치(0.9%)까지 떨어졌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원화가치는 전날보다 9.3원 떨어져 달러당 1190.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환율은 상승).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