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제생병원 간호사 등 8명 집단 확진···암환자 통해 감염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 [사진 분당제생병원]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 [사진 분당제생병원]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꺼번에 나와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병원 시설에서 대규모로 확진자가 나온 건 경기도에서는 처음이다. 
 

분당제생병원 환자·간호사 등 8명 확진 

6일 성남시에 따르면 분당제생병원 간호사 2명, 간호조무사 3명, 환자 3명 등 모두 8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병원 측은 이날 오전 0시 30분 외래 진료와 응급실 운영을 중단했다. 병원에 대한 방역은 마친 상태다. 
 
병원 측은 지난 1일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다가 폐렴 증상을 보인 암 환자 A씨(77·여·경기도 광주시)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가 5일 양성 판정이 나오자 이 암 환자의 접촉자를 파악해 의료진과 입원 환자 7명의 감염을 확인했다. 
 
7명 가운데는 지난 3일 폐렴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B씨(76·성남시 분당구 야탑동)도 포함됐다. 이 남성의 가족 4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추가 확진자 6명 가운데 환자 1명은 주소지가 용인이며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5명 중 3명은 성남시, 1명은 이천시, 1명은 서울 송파구에 각각 살고 있다.
 
확진자들은 호흡기 질환 환자들이 주로 입원한 본관 8층 81동에 함께 머무르면서 동선이 겹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 성남시는 분당제생병원에서 이 환자에 대한 심층역학조사를 하던 중 원내 감염이 의심돼 이날 분당제생병원 직원·의료진·환자 171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감염 방지를 위해 다중 이용시설 이용을 가급적 피해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분당제생병원은 "진료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분당제생병원과 협조해 원내에 상황실을 설치하는 등 대책에 나설 계획이다. 또 확진자들의 접촉자들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동 경로 예상지역 등을 포함한 시설 추가 방역소독을 하겠다고 밝혔다. 
 

군포 페인트 도매업체서 확진자 4명 발생 

경기도 군포시는 당정동 소재 업체에 다니는 53세 남성(인천 거주)이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일 한 재래시장을 방역소독하는 모습. [사진 한대희 군포시장 페이스북]

경기도 군포시는 당정동 소재 업체에 다니는 53세 남성(인천 거주)이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일 한 재래시장을 방역소독하는 모습. [사진 한대희 군포시장 페이스북]

한편 경기도 군포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한 페인트 도매업체에서 일하는 사장과 직원이다. 군포시에서는 코로나19 12번·14번 확진자인 중국인 부부가 지난 1월 24∼25일 시를 경유한 적은 있으나 확진자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5일 군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당정동의 한 페인트 도매업체 사장인 53세 남성(인천거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1일부터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4일 군포시 지샘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인천 자택에 머무르다가 양성판정 통보를 받고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오후에는 같은 업체에서 근무하는 직원 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의왕시 오전동에 거주하는 40대 초반 여성 1명을 포함해 용인 거주 1명, 군포 거주 1명이다. 이 업체에는 7명의 직원이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확진자 외 나머지 직원 4명은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돼 능동감시를 받고 있다. 또 업체 사장인 인천 거주 확진자의 아내와 자녀 2명은 검체 채취를 받고 인천 청라 자택에 격리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