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마스크 매점매석' 제조·유통업체 압수수색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틈탄 일부 보건용품 업체들의 마스크 사재기 정황을 포착한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마스크 등 보건용품 유통교란사범 전담수사팀'(팀장 전준철 반부패수사2부장)은 6일 오전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여러 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마스크 등의 생산·거래내역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들 업체가 마스크를 사재기해 물가안정법을 위반한 정황을 잡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물가안정법에 따르면 정부의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위반하거나 기획재정부가 매점매석으로 지정한 행위를 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검찰은 업체들의 무자료 거래 정황이 드러날 경우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도 적용해 처벌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8일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마스크 등 제조·판매 업자의 보건 용품 대규모 매점매석 행위 ▶긴급수급조정조치 위반 행위 ▶대량 무자료 거래·불량 마스크 거래 행위 등을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