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시 “한국 등 5개국서 귀국하는 시민 ‘14일 자가격리’ 권고”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시는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해 중국·일본·이란·이탈리아 5개국을 여행한 뉴욕시민에게 ‘14일 자가격리’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뉴욕시의 코로나19 사례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시민들도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중국·이탈리아·이란·일본 4개국으로부터 귀국한 뉴욕경찰 소속 경관 4명이 관한 경찰서로 복귀하지 않고 자가격리 중이다. 이들 4명의 경찰은 별도 증상은 없는 상태다.
 
현재 뉴욕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뉴욕시를 비롯한 뉴욕 주(州) 전체에서 2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2명은 뉴욕시에서 발생했다.
 
뉴욕시의 이번 권고조치는 기본적으로 뉴욕시 거주자에게 적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접한 뉴저지·코네티컷 주 등도 사실상 동일 생활권역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다른 곳까지 확대될 수 있다.
 
또 이들 국가에서 뉴욕으로 입국하는 관광객에 대해서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할지도 주목된다. 미국은 현재 중국과 이란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하고 있다.  
 
앞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도 전날 한국·중국·일본·이탈리아·이란 5개국에서 유학 중인 뉴욕주립대와 뉴욕시립대 학생들을 전세기로 귀국시킨 뒤 2주간 격리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